나는 '아이패드 프로 2세대 256GB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을 가지고 있다.

그리하여 애플 펜슬이 없다면 사용성은 절반으로 줄어들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애플 펜슬을 구매하였다.


무려 109,000원(애플 홈페이지 정가)!!


뭐랄까..애플은 제품을 이어서 이어서 살 수 밖에 없도록 한다. 

근데 그만큼 제품성과 완성도가 높기 때문에 구매한 다음 지불한 돈에 대해서는 잊게 되버리는...



5000원짜리 볼펜 살 때는 고민하는데 애플펜슬은 왜 고민이 안되었을까 ㅋㅋ



애플펜슬 구성은 아래 사진과 같다. 

애플답게 단촐한 구성이지만 완성도와 가치는 정말 애플스럽게 단단한 느낌이다.





긴 패키지 봉투 안에는 위와 같이 두 개의 작은 기기가 포함되어 있다.

첫 번째는 애플펜슬 충전 단자

두 번째는 애플펜슬 추가 심지


사실 애플 펜슬이 충전식인지 전혀 몰랐었다.

 아이패드에서 사용 중에 자꾸 연결이 끊기길래 뺏다 끼웠다 반복하면서 고장인 줄 알았다.

하지만 배터리 용량이 많이 부족해서 연결이 원활하지 못했던 것이였다.


완충한 다음에는 연결성부터 사용성에 문제가 없어졌다.



충전은 위 사진과 같이 애플펜슬 꼭대기에 보호캡을 빼고, 

충전 단자를 연결하고 그 위로 충전선을 연결하면 된다.

엄청 번거롭네...


애플펜슬의 꼭대기 연결 부위는 위와 같이 생겼다.

뚜껑 관리 않하면 잃어버리기 쉬울 듯 싶다..



애플 펜슬은 블루투스로 운용되기 때문에 연결을 위해 위와 같이 아이패드에 꽂아서 인식을 시켜줘야 한다.

모습이 다소 웃기기도 하고, 불편한 구조이기는 하지만 편리함에 살짝 넘어가 줄 수 있을 것 같다.



애플 펜슬을 손에 쥔 모습이다. 

다소 길쭉하여 손으로 잡는 느낌이나 필기할 때 어떠한 방해 요소가 발생되지는 않는다. 

개인적으로 살짝 미끄러운 느낌이 있어서 너무 가볍게 잡다가는 놓칠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이제 아이패드에서 애플 펜슬이 어떤 감촉으로 사용되는지 영상을 통해 준비해 보았다.



위 영상의 사용된 어플은 UPAD 이다. 

영상으로 잘 표현되었을지 모르겠지만 실제로는 엄청 더 부드럽다.



영상과 같이 연필처럼 사용할 수 있기도 하다.

필압에 따라서 선의 굵기와 선명도 등을 스스로 조절할 수 있다.

이름대로 연필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애플 펜슬을 옆으로 눕혀 펜촉의 옆면으로 문지르면 

마치 연필을 똑같은 자세로 문지르는 것과 같이 표현된다(대박).


마지막으로 애플 펜슬의 충전량 표시는 아이패드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아이패드 첫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슬라이드하면 나오는 정보창

하단 편집 버튼을 눌러 애플 펜슬을 추가해 주면 사진과 같이 충전량을 항상 확인할 수 있다.



애플 펜슬 사용이 가능한 아이패드 소지자 중 아직 애플 펜슬이 없다면, 

구매하는 것을 권장할 만큼 특별하지 않은 나에게도 무언가 엄청난 생산성을 선물해 준다.


고고고

'사용 제품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 Pencil] 애플 펜슬  (0) 2018.06.20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0.5형] ESR 강화유리  (0) 2018.06.13


두 번째로 이 영화를 봤다.


삶이란 무엇인지 질문을 주는 이 영화가 다시 한 번 보고 싶었다. 오늘 늦은 새벽에 챙겨 보면서 내 삶도 그녀와 다르지 않을 수 있겠고, 어떠한 갈망이나 회환 그리고 허무가 이미 나에게도 닿아 있음을 새삼 느낀다.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여러 한 때의 삶들이 나를 말 해준다.


내 생각 또한 지속되는듯 하지만 그 안에 변화는 있다. 그래서 그녀의 인생이 나와 다르지 않을 수 있겠다. 모든게 삶의 일부이다. 나는 지금에 살고 있다.



일본 아사히(Asahi)에서 개발한 위장약인 '에비오스'를 친구 부탁으로 선물 받았다.

솔직히 말하면 위장약으로써의 기능 보다는 착한(?) 부작용이 궁금했었다.


우선 아래 에비오스를 뜯어 보았다.




하루에 식사 후 약 10알 정도를 먹어야 하기 때문에 600정이 들어있는 양은 적당한 것 같았다.

알약의 크기는 아래 동전 100원과 10원의 사이에 있으니 가늠해 볼 수 있겠다.





병 안에 들어있는 양은 겉 보기에 대략 이렇다.

이제부터 위장을 위하면서 동시에 엄청난 부작용을 기대해 볼 것이다.


그것은 바로 성인 남성의 사정량 증가와 함께 기능 향상이라고 하겠다.

그래..위장은 그냥 거들뿐..

내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워낙 그런 말들이 많아서 궁금해서 부탁했다.

나는 남자니까..


기본적인 에비오스의 기능을 소개하겠다.


[소화증진, 위장병 완화, 스테미너 증진, 허약체질 영양 공급, 세포에너지 생성, 체력 증진, 장내 유산균 증식]


 다시 말하지만 아연 함유량이 많아 아마도 남성의 정액량이 다소 증가할 수 있을 것 같다.

부작용의 시험은 궁금하실 경우 물어봐 주신다면 남성에 한해 대답을 하하하






'건강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Asahi EBIOS]아사히의 에비오스  (0) 2018.06.15
정말 맛이 좋은 곱창김  (0) 2018.03.16

는 부천에 살고 있다. 엄밀히 말하면 신중동이다. 

신중동에서 부천으로 걸어간다고 하면 부천대학을 지나 대략 30분 가까이 걸어야 한다.

집에서 쉬다가 산책 겸 저녁을 사러 부천으로 걸어가 이마트에서 타임 세일을 하는 코너에서 오랜만에 연어 초밥이 먹고 싶어 집었다. 그리고 필요했던 슬리퍼와 함께 늘 궁금했던 이마트 브랜드 초코칩을 샀다.


이마트를 나와 저녁이 된 부천역 북부 광장을 찍어 봤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분위기는 여전히 활기차다.







공휴일 이어서 그런지 조금 더 많은 인파를 뚫고서 유유히 걸어서 갔다. 

오늘 이마트에서 산 물건들을 들고서 말이다(봉투값 아까움;;)



하지만 굳이 걸어가는 이유는 이마트 화장실에서 지갑을 주웠고, 

그것을 파출소에 맡기기 위해서 였다.


특별히 파출소나 경찰서에 갈 일이 없기 때문에 왠지 모르게 들어가기 전에 살짝 긴장이 되기도 했다.



나의 신상정보를 적으면서 동시에 주인이 6개월간 물건을 찾지 않는다면 나의 소유가 될 수 있다고 한다. 

나는 그것에 대한 포기를 선택하였다.

아무쪼록 오늘 특별한 경험을 한 것 같다.


굶주린 배를 달래기 위해 그 다음 집으로 부리나케 종종 걸음으로 다달았다.

초밥의 양이 적었지만 쿠키를 이어서 먹어주니 충분히 배가 찼다.




쿠키를 조심히 열었다. 

부스러기와 함께 쿠키가 널부러져 있을 것 같았던 기대와 다르게 사진과 같이 4개에 한 봉지씩 포장되어 있었다(우와!)



촉촉한 쿠키칩 처럼 그 촉촉함은 거의 없지만 그래도 맛은 있었다. 다음에 산다면 두 번 정도 갈 때 한 번씩 살 것 같다.

반사코팅과 더불어 라미네이팅 코팅이 되어 있는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0.5형의 액정을 믿고서 사용해 왔지만 무언가 불안함을 떨칠 수 없었다. 계속적인 터치와 특히 애플 펜슬의 사용화로 노후는 어쩔 수 없기도 하겠으며, 어쩌다 굵은 먼지 입자가 액정에 붙어 잘못 닦아 내다가 스크래치가 발생되어 긁힘이 누적되면 액정이 위험해 질 수 있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사실 지금까지 별 문제가 없기는 하다..그래도 마음이 불안하니 어쩔 수 없이 강화유리를 찾아보게 되었다.

그렇게 무작정 아이패드 강황유리를 검색어로 찾다가 우연찮게 심플하면서도 내가 원하던 기능이 있는 강화유리를 찾았다. 해외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제품인 것 같았으며, 이름은 아래와 같다.






뜯으려고 보니 100% 정품이라는 안심되는 스티커가 위 아래 동시에 붙여져 있기도 하다. 



조심히 뜯어보니 위와 같은 생김새와 구성품이 보인다. 특이한 것은 저 파스타치오 아이스크림 색 같은 테두리 제품이다.


이전에는 아이패드 등의 필름을 부착할 때 위 아래가 어긋나서 다시 붙이기 일쑤이다가 필름이 더러워져서 버릴 수도 있었다. 그런 문제점을 위해 거푸집 같은 틀을 준다. 



나의 소중한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0.5형 256GB 스페이스 그레이를 핀다.

쓰고 보니 이름이 참 길군...

하지만 소중이니까 이름을 모두 불려 주겠다.



우선 거푸집(?) 같은 틀을 끼워준다.

그리고 액정에 있는 오물 등을 담겨진 소독솜으로 정성스레 닦아 주었다.

그리고 숨을 죽이며....천천히 끼워주었지만,

먼지보다는 기포가 생긴 것을 빼내는게 여간 쉽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 떼었다 붙였다 하면서 결국 기포가 생기더라도 가장 자리에 생기도록 하면서 천천히 하니 되었다.



결국은 예쁘게 붙여낸 나의 강화유리 덮힌 아이패드 프로 2세대 256GB 스페이스 그레이 녀석!


앞으로 마음 편히 여기저기 잘 다녀보자.

블로그 쓰는건 여간 귀찮지 않지 아니하구료.




'사용 제품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 Pencil] 애플 펜슬  (0) 2018.06.20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0.5형] ESR 강화유리  (0) 2018.06.1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